입에 침이 자꾸 말라서 괴롭다는 A모씨

물을 마셔도 갈증이 해결되지 않는다는 데 왜 그런 것일까요?

 

 

입에 침이 말라요

 

 “아이구, 선생님 나 목이 말라 죽겠어요!”
 “물을 좀 드시고 오시지 그러셨어요.”
 “아니이, 물마시고 괜찮으면 말을 안하지요. 물을 마셔도 돌아서면 또 침이 말라서 죽겄당께.”
 “물을 마셔도요? 그럼 입안이 텁텁하거나 끈적거리기도 하세요?”
 “응, 그렇지. 뜨뜻한 입김이 나오는 것도 같고 입냄새도 나는 거 같고...”
제가 한의사로서 진료를 시작한지 얼마 안되어서 진찰을 한 환자이다 보니 환자의 호소증상을 단순하게 목이 말라 시원한 물한잔 했으면 좋겠다는 말로 알아들었던 것입니다. 할머니는 나름 오랫동안 괴로워하고 어디서 물어봐도 제대로 대답도 못들으니 답답해 하셨을 텐데 말입니다. 생각보다 이런 증상을 겪어 보신 분들을 쉽게 만나실 수 있습니다. 통계에 따르면 65세 이상 노인 인구의 30%로가 이 증상을 가지고 있을 정도니 말입니다. 우리 몸에서 꽤나 다양한 역할을 하는 침의 분비가 부족하다는 것, 겪어보지 않으시면 모르실테지만 상당한 불편을 가져옵니다. 소화액의 역할이 안되니 소화도 잘 안되고 침의 살균작용이 부족하니 충치나 구내염, 잇몸질환이 생기기도 합니다. 입냄새가 나기도 하고 여러모로 괴로운 증상을 유발할 수도 있는 입에 침이 마르는 증상은 왜 생기는 걸까요?

 

 

입에 침이 마르는 것은 욕심이 화를 부른 것!

消者燒也, 如火烹燒物理者也            
소(消)라는 것은 불사른다는 뜻으로 불로 삶거나 태우는 것과 같은 이치이다.
[동의보감 소갈문]

 동의보감 에서는 사람이 욕심으로 인해 몸의 진액을 불태우기 때문에 입이 마르게 된다 하였습니다. 즉, 절제하지 못하고 과도한 성생활을 하거나 법도에 어긋나게 짜거나 기름진 음식을 과다하게 먹어 몸의 진액을 자꾸만 짜내고 깎아내니 진액의 일부로 입을 통해 나오는 침이 부족해지는 것입니다. 특히 이러한 욕심으로 인해 심화(心火)가 생기거나 위열(胃熱), 또는 신허(腎虛)한 상태가 되어 병이 생긴다고 하였습니다. 심화(心火)가 있으면 답답하고 조급증이 생기고 입술과 혀가 붉으며 심한 갈증을 느끼게 되고 신허한 경우에는 다리가 가늘어지고 무릎이 시큰하게 아프면서 소변이 기름이 낀 것처럼 됩니다. 흥부전에서 욕심 많은 놀부가 자기 멋대로 멀쩡한 제비의 다리를 분질러 놓고는 고쳐서 이듬해 둥지를 찾아 돌아오기를 기다리는 모습을 상상해 보면 위에 나오는 증상들과 묘하게 겹쳐 보입니다. 놀부와 놀부 마누라의 입에서는 심술궂은 말을 할 때마다 끈적한 침이 쩍쩍 소리가 새어나와 듣는이의 귀를 괴롭혔을 생각을 하니 어휴, 끔찍합니다.

 

침의 분비량은 하루 1.5L!!

  소화기관의 최전방을 맡고 있는 입에서 제일 처음 분비되는 소화액, 바로 침입니다. 입에서 우물우물 나와봐야 얼마나 되나 싶으시겠지만 정상적인 사람의 경우 침의 하루 분비량은 약 1.5L정도입니다. 입에서의 소화기능, 면역기능, 내분비기능까지 다양한 역할을 수행하느라 꽤나 많은 양이 필요한 모양입니다. 이 중 대부분은 음식물을 씹을 때 분비되고 수면기나 안정기에는 분비량이 줄어듭니다. 이렇게 정상적으로 많은 양이 분비되어야 할 침이 안정기에 0.1ml이하로 분비된다면 구강건조증으로 진단할 수 있습니다. 개인적인 자각증상으로는 물을 마셔도 갈증이 있고 입안의 텁텁함이나 입냄새, 입안의 혀갈라짐 등이 나타날 때 구강건조증을 의심해 볼 수 있습니다.


 

욕심을 줄이고 절제된 생활을!

 구강건조증의 원인은 다양하지만 지나친 욕심과 무절제한 생활이 몸의 진액을 태워 발생했던 조선시대의 소갈증 외에도 현대에는 전신질환이나 약물복용으로 인해 발생하는 것이 상당부분을 차지합니다. 쇼그렌증후군이나 당뇨와 같은 전신 질환은 구강건조증보다 질환에 대한 치료가 중요하니 병원을 찾는 것이 필요하겠습니다. 또한 구강건조증을 일으키는 약제로 항고혈압제, 항히스타민제, 항우울제 등이 있는 데요, 이런 경우 약을 가능한한 빨리 중단하는 것이 좋고 끊을 수 없는 약이라면(예를 들어 항고혈압제) 비슷한 용도의 다른 약으로 변경해보시는 것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이러한 질환이나 약제의 문제가 없다면 나머지는 생활습관의 조절을 통해 입에 침이 돌도록 하는 생활개선이면 충분합니다. 동의보감에서는 소갈(消渴)병의 세가지 금기(禁忌)라고 하여 소갈(消渴)병이 있는 사람은 음주, 과도한 성생활, 짠 음식과 밀가루, 이 세가지를 반드시 멀리 하라고 나와있습니다. 세가지 금기를 한가지로 줄여보자면 욕심(慾心)이 아닐까요.


 

 

욕심으로 없어지는 진액, 오미자로 다시 모으자

 

 오미자(五味子)는 이름 그대로 다섯가지 맛을 가진 씨앗입니다. 단맛, 짠맛, 쓴맛, 신맛, 매운맛까지 다섯가지의 맛을 모두 느껴지는 지에 대해서는 저도 의문입니다. 사실 오미자는 신맛이 매우 강한 약재입니다. 수많은 약재들이 들어간 탕약을 먹어도 그 신맛을 느낄 수 정도니 말입니다. 한의학에서는 약재의 신맛은 거두어들이고 모으는 즉, 수렴하는 작용을 한다고 합니다. 그 중에서도 오미자는 진액을 수렴하는 작용이 탁월한 약재로 예부터 여름철 뜨거운 땡볕에서 땀을 뻘뻘 흘리며 일했던 농부들의 갈증을 해소시켜 주고 진액을 보충해주는 중요한 약재로 쓰였습니다. 동의보감에서는 ‘소갈을 멎게하는 데 가장 좋다.’라고 극찬하고 있을 만큼 진액 보충에는 탁월한 약재입니다. 그 신맛을 생각만해도 입에 침이 도는 느낌입니다. 오미자차로 진액을 보충하며 절제된 생활을 하신다면 입에 침이 항상 가득하게 지내실 수 있을 듯 합니다.

 


Q&A
입이 자꾸 마르는 데 구강암은 아니겠지요?
 입이 마르는 증상으로 구강암을 의심할 필요는 없습니다. 구강암의 경우 입이 마르는 증상이 있을 수 있기는 하지만 그보다는 구강내 점막의 변성, 지속적이고 반복적인 궤양, 통증과 함께 연하곤란 등 상당히 심한 증상들이 나타나게 됩니다.

 

 

 

 

 

 

Posted by 청년한의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5.09.09 20: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BlogIcon 임재화 2016.01.15 01: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69세의 여자입니다. 지난해 7월부터 입이 몹시 마르며 목이 타들어가는것 같이 몹시 계롭습니다. 무엇이 원인인지 알 수 없습니다. 구강내과 이비인후과에 다녀도 별로 효과를 보지 못합니다. 선생님의 처방방법을 듣고 싶습니다.

  3. BlogIcon 박명순 2016.04.06 05: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류마티내과검사로는 침샘이상 없는거로 나왔는데 목구멍안에 말라 잠잘때 숨이 막히는 증상과 답답함 때문에 자주 일어나게 됩니다 구강편평태선 진단 받은지는 2년 됐구요 55세 주부입니다 눈건조증 때문어도몇개월 고생 요즘은 많이좋아져 10프로정도 건조증 남아 있는것 같아요 유산균 하루4알복용후 변비때문에 화장실 전혀못가고 몇십년 살았는데 연관이 있는지

  4. 2017.04.21 16: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