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두통의 예방과 치료


편두통, 약으로 완치가 가능할까요? 편두통의 한의원 치료




편두통





한쪽 관자놀이만, 혹은 양쪽 관자놀이가 자주 아파 일상생활에 지장을 겪는 사람들을 자주 보게 됩니다.

이정도로 두통이 심한분들은 약국에서 타이레놀이나 일반 진통제로는 전혀 효과가 없는 경우가 많습니다.  

혹은 약 복용후 잠시간 호전되는 기분이 들다가 금새 다시 재발하게 됩니다.  

결국 병원을 찾아 더 강한 약을 처방받게 되는데, 편두통의 경우 보통 ergotamine, dehydroergotamine, triptan 계열의 약으로 시작합니다. 이 약들로 효과를 보는 분들도 있지만 장기간 복용으로 인한 부작용, 혹은 약물 내성이 걱정되어 치료를 주저하게 됩니다. 

과연 편두통은 약이 아니면 치료가 되지 않을까요? 편두통의 예방과 치료 어떻게 해야할지 한번 알아보죠 



머리 옆쪽이 아프면 편두통인가요?



편두통 전조증상

( 편두통 환자의 Aura, 눈 앞의 번쩍거림)


아닙니다. 머리 옆쪽으로 발생하는 두통이라고 해서 모두 편두통은 아닙니다. 

사실 머리 옆쪽이 아픈 경우 편두통 보다는 근육긴장으로 긴장성 두통일 확률이 더 높습니다. 이 경우는 사실 치료가 잘 됩니다. 하지만 진짜 편두통의 경우는 일반 두통보다 통증이 훨씬 심하고 치료기간도 그만큼 길게 소요된다는 특징이 있습니다. 머리에서 무언가 박동하듯이 통증이 밀려오며 60%정도에서는 오심, 구토, 눈 번쩍임등의 전조증상이 있습니다. 이런 경우는 편두통으로 진단이 되며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합니다. 


병원 약을 오래 먹어도 괜찮을까요?



편두통 약



편두통 약으로 가장 많이 쓰이는 약은 Triptan 제재입니다. 두개 혈관을 수축시키고 말초신경세포를 억제시키는 작용을 하여 두통을 완화시킵니다. 다른 약에 비해서 효과와 안정성은 좋은 편이지만 혈관 수축으로 인한 부작용, 심혈관계 부작용 등의 이유로 장기간 복용하는 것은 좋지 않습니다. 

또 이 제재로 효과를 보지 못하면 결국 다른 약을 처방하게 되는데 이렇게 반복되다보면 지나치게 오랜기간 약을 먹게되므로 주의하셔야 됩니다. 


편두통의 침치료



편두통 증상



편두통은 통증이 심하기 때문에 보상적으로 통증부위 주변 두피 근육의 긴장을 일으킵니다. 통증 부위 주변을 직접 눌러보아 뭉쳐있는 근육들을 찾아 차례로 침치료를 하여 풀어줍니다. 정확한 부위로 치료가 들어간다면 5회 이내의 치료만으로도 통증이 점차 감소함을 느낄 수 있습니다. 또한 예민해져 있는 측두부의 감각신경 주변부를 자극하여 회복시킵니다. 아주 오래된 만성환자의 경우는 도침(刀針), 약침, 봉침등의 조금 더 강한 치료가 필요합니다. 

약물과 다르게 의존성이 없으므로 한번 치료되면 다시 재발하는 경우가 적습니다.



편두통의 한약치료



임신을 앞둔 여성, 고령자, 위궤양 환자, 약물 복용 후 졸림으로 힘들어하는 사람들의 경우 두통이 있어도 양약을 복용하기가 굉장히 부담스럽습니다. 한약은 부작용이 적으므로 이런 분들에게도 모두 치료가 가능합니다.


추위에 노출되면 두통이 심해지는 경우에는 몸을 따뜻하게 해주는 약재를 처방하며 생리주기에 따라 심해지는 두통은 어혈을 제거하고 하복부의 혈액순환을 개선시키는 약재를 처방합니다. 날씨나 기후변화에 유발되는 두통, 스트레스에 유발되는 두통 등 개개인의 체질에 따라 처방이 가능하다는 점도 한약만이 가지고 있는 장점입니다. 












 











Posted by 이웃한의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무릎 앞이 자주 아파요


점액낭염 왜 생기는 건가요? 점액낭염 한의원 치료 




점액낭이란 우리 몸이 움직일때 피부, 건(힘줄), 인대가 잘 미끄러지도록 도와주는 구조물입니다. 

그러므로 마찰이 많은 피부-뼈의 돌출부위나 건(힘줄)과 인대사이, 건(힘줄)과 뼈 사이에 주로 위치합니다. 

활막조직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소량의 활막액을 분비하여 인접한 구조의 마찰을 줄여줍니다. 



만성적인 마찰이 있으면 점액낭 주변에 염증이 생기고 두꺼워 집니다.



우리가 달리기를 오래하거나 테니스, 배드민턴 등 방향전환이 많은 운동을 하다보면 무릎 주변부에 불편감이나 열감, 심하면 통증을 느끼곤 합니다. 이처럼 과한 운동이나 육체노동이 지속되면 힘줄, 인대, 뼈등의 구조물과 점액낭의 마찰이 생기고 그 주변부로 염증이 생기게 됩니다. 이를 점액낭염이라 합니다. 

또한 점액낭부위의 직접적인 외상에 의한 경우도 있는데 외상 후 상처부위의 세균감염이 있는지 확인해야 하고 많이 부어오른다면 흡인을 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주로 무릎 앞쪽이 아픈 경우가 많습니다. 


점액낭은 어깨, 팔꿈치, 고관절, 무릎 등 여러 곳에 위치하지만 대개 무릎쪽의 빈도가 가장 높은 편입니다. 

무릎에서도 크게 3부위에 많이 발생하는데


1. 상슬개 점액낭염 2.전슬개 점액낭염 3.거위발점액낭염 입니다. 



무릎을 꿇은 상태로 일을 하거나 대퇴사두근을 많이 쓰는 운동을 하게되면 상슬개 점액낭과 전슬개 점액낭에 마찰이 심해집니다. 상슬개 점액낭염과 전슬개 점액낭염은 무릎의 앞쪽에 위치하기 때문에 통증도 무릎 앞쪽으로 나타납니다




거위발점액낭은 무릎의 내측에 위치하여 통증은 무릎 내측에서 발생하게 됩니다. 간혹 거위발건 아래에서 신경(복재신경, saphenous nerve) 이 눌리게 되면 무릎 아래쪽으로 저림이 발생할 수 잇습니다.


  


주로 활동시 아픕니다.



주로 활동할때 통증이 유발됩니다. 다만 건이나 인대사이에 있는 점액낭의 염증시에는 아침에 일어날때 통증이 심하며 움직일 때 조금 호전되는 양상을 보입니다. 

전슬개 점액낭은 무릎 바로 앞에서 만져지기 때문에 손으로 누르거나 무릎을 꿇는 자세에서 압박이 되면 또한 통증이 발생합니다. 



점액낭염의 한의원 치료



일단 점액낭염으로 진단이 되면 염증이 있는 부위로 직접적인 치료가 들어갑니다. 해당 부위에 침, 약침, 봉침을 정확히 시술하여 염증을 가라앉힙니다. 만성적인 마찰로 일어났기 때문에 한두번의 시술로는 완치되기 힘들고 5-10회정도는 내원해야 합니다.  또한 점액낭 주변 힘줄이나 근육을 만져보아 단축이나 긴장이 있는지를 살펴보고(동반되는 경우가 많다) 함께 치료합니다.  일상생활에서는 과격한 운동을 삼가고 보조적으로 테이핑요법을 병행하면 더 빠른 효과를 보실 수 있습니다. 










Posted by 이웃한의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6.08.25 00: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이웃한의사 2016.08.27 11: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정확하게 만져봐야 알겠지만.. 무릎뼈 바로 아래에 튀어나온 부위가 아프다면 슬개건염일 확률이 높습니다. 운동선수에게 매우 많이 발생하며 거기다 급성장기의 아이라면 일시적으로 통증이 더 심해지는 경우도 있습니다. 운동 후 통증이 있는 부위로 냉찜질을 많이 해주시구요 물리치료 침치료를 받으시면 충분히 좋아질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